• $6.99

Publisher Description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흔치 않은 학원물이다. 이야기는 귀족 여학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며, 탐정 에르퀼 푸아로가 출연하는 대목이 다른 소설들에 비해 늦다. 1959년에 발표된, 그녀의 42번째 소설이자 황금가지에서 펴낸 <애거서 크리스티의 전집>의 열여덟 번째 권이다.


중동의 한 작은 나라의 젊은 왕이 영국에서 공부를 마치고 돌아와 고국의 선진화를 꾀한다. 하지만 그의 급진정책은 기득권 세력의 반발을 사게 된다. 언제 살해당할지 모르는 상황에 처하게 된 왕은, 유사시를 대비해 고가의 보석들을 친구에게 맡긴다.


친구는 마침 중동에 와 있던 누이의 짐 속에 그녀 몰래 보석을 숨긴다. 결국 쿠데타가 일어나고 왕과 친구는 살해당한다. 보석이 자신의 짐 속에 있다는 걸 꿈에도 모르는 누이는 영국으로 돌아가고, 딸 제니퍼를 왕족이나 귀족들이 다니는 사립여학교에 입학시킨다.

GENRE
Crime & Thrillers
RELEASED
2013
21 May
LANGUAGE
KO
Korean
LENGTH
354
Pages
PUBLISHER
황금가지
SELLER
Minumin
SIZE
21.6
MB

More Books by Agatha Christ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