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 7,90

Descrição da editora

미지의 경이와 공포를 마주하라!

최면처럼 현혹하는 치명적이고 아름다운 SF 시리즈


네뷸러 상․셜리 잭슨 상 수상작


‘X구역’이란 가상의 장소를 둘러싼 기이한 현상을 스릴러와 서스펜스의 성격을 가미하여 섬뜩하고도 매혹적으로 풀어낸 SF 시리즈, 서던 리치 3부작이 출간되었다. 환경 재앙이 벌어졌다는 이유로 정부에 의해 30여 년간 격리된 미 남부의 ‘X구역’을 파헤치려는 탐험과 이곳에 관련된 사안을 다루는 비밀스러운 정부 기관 ‘서던 리치(Southern Reach)’의 전모가 세 권에 걸쳐 기괴하고 흥미롭게 펼쳐진다. 서던 리치 3부작은 전 세계 30여 개국에 판권이 판매되었으며, 1권인 『소멸의 땅(Annihilation)』은 네뷸러 상과 셜리 잭슨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누렸다. 또한 「엑스 마키나」의 알렉스 갈런드 감독, 나탈리 포트먼 주연의 영화로 제작 중이며 2018년 공개될 예정이다.


불가해하고 통제 불가능한 세계가 그려지는 자연의 묵시록


시종일관 심리적 긴장감을 주는 이 시리즈의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생생한 묘사는 독자로 하여금 페이지를 넘기기 불안하게 하는 한편으로, 다음 내용을 확인하지 않고는 견디기 힘들 정도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소멸의 땅』에서는 X구역을 탐험하는 12차 탐사대의 여정이 대원 중 한 사람인 생물학자의 시점에서 펼쳐진다. 사실 ‘환경 재앙’은 X구역을 폐쇄하며 정부가 댄 표면상의 이유일 뿐, 이곳이 외부 세계와 경계를 이루며 형성된 원인은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아 있으며 서던 리치가 보낸 역대 탐사대들이 목격한 X구역 안은 원시적으로 변해 버린 자연이었다. 또한 기이하게도 이곳에서 첨단 기기들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다녀온 탐사 대원들은 거의 기억을 잃거나 암에 걸리는 등 고통스러운 말로를 겪는다. 생물학자는 X구역에서 발견한 동물 혹은 괴물들이 무언가 다른 ‘존재’에게 사로잡힌 것 같은 기이한 감각을 느낀다. 생물학자의 탐사와 바깥세계에서 경험한 그녀의 삶이 교차되어  진행되면서 X구역의 비밀이 어느 정도 풀리고 인간의 파괴적인 면모가 이곳의 발생에 어떤 연관이 있으리라 암시되지만, 그만큼 새로운 의문들이 제기된다. 이러한 의문들은 서던 리치의 신임 국장 ‘컨트롤’의 조직 내의 비밀을 파헤치는 『경계 기관』에서 어느 정도 해소되지만, 또다시 풀리지 않는 숙제를 남기고 『빛의 세계』로 넘어가게 된다. X구역을 둘러싼 의문들은 현실에서 자연과 우주의 많은 이치가 수수께끼로 남아 있는 것처럼 결국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는다. 마치 출구 없는 미궁 속을 헤매는 기분이 들게 하는 이 시리즈는 그럼에도 X구역이란 기이한 영역에서 절대 빠져나올 수 없을 듯한 강렬한 여운과 함께 한마디로 규정하기 어려운 경이로움을 함께 선사한다.


저자 제프 밴더미어는 아내인 앤 밴더미어와 함께 페미니즘 SF 선집 『혁명하는 여자들』을 비롯한 다양한 기획의 SF 판타지 기획하며 SF․판타지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는 편집자이기도 하다. 『이중 도시』의 차이나 미에빌과 함께 위어드 픽션(엄격한 장르 구분이 생기기 이전인 19세기 말~20세기 초에 등장했던 비현실적인 배경과 사건을 다룬 사변소설의 한 형태)을 계승하는 현대 작가로 손꼽히는 그는 서던 리치 3부작을 통해 대중적인 성공과 평단의 지지를 얻었다. 작중 X구역의 묘사는 세인트 마크스 국립야생동물 보호구역, 보태니컬 해변 주립 공원, 밴쿠버 섬의 퍼시픽 림 국립 공원, 부모님을 따라 어린 시절에 지냈던 피지 섬 등의 지역을 관찰한 경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줄거리

[1권 소멸의 땅]

불가사의한 이유로 30여 년간 사람들의 출입이 금지된 채로 방치된 X구역. 이곳과 관련된 사안을 다루는 비밀 정부 기관, 서던 리치는 X구역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탐사대를 파견해 왔다. 네 명의 여성 학자들로 구성된 12차 탐사대는 X구역에서 지도에 나와 있지 않은 ‘탑’에 도달한다. 생물학자인 ‘나’는 ‘탑’ 안의 벽에서 기이한 글자들을 발견하고 의문에 빠진다.


[2권 경계 기관]

존 로드리게즈, 별칭 ‘컨트롤’은 실종된 전임 국장을 대신하여 X구역을 관장하는 정부 기관 서던 리치에 부임한다. 그는 X구역에서 살아서 돌아온 12차 탐사 대원 ‘생물학자’를 심문하려 하지만, 그녀는 스스로를 ‘유령새’라 지칭하며 탐사에서 겪은 일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할 뿐이다. 한편 부국장인 그레이스의 노골적인 항명을 비롯한 조직 내부의 알력과 견제, 비밀이 컨트롤을 압박하기 시작한다.


[3권 빛의 세계]

X구역으로 변모한 장소는 한때 주류 사회에서 도피해 온 소수의 주민들이 모여 사는 ‘잊힌 해안’이라고 불리던 곳이었다. 이곳에서 신실한 삶을 살고 있던 등대지기 솔 에반스의 운명, 서던 리치의 국장이었던 신시아의 고뇌, 그리고 X구역으로 찾아온 컨트롤과 유령새의 여정이 교차하면서 참혹하고 아름다운 종말이 그려지는 대단원으로 접어든다.


■추천평

이 시리즈가 맘에 든다. 오싹하고 대단히 흥미롭다.―스티븐 킹


밴더미어의 작품 대부분에는 글의 표면 아래에서 번득이는 광채 같은 것이 있다. 이 작품 역시 따스하게 타오르는 백열광처럼 빛난다.―피터 스트라우브


카프카스러운 악몽의 세계로 이어지는 미지의 섬을 탐험하는 쥘 베른이나 H. G.웰스의 모험극을 보는 기분이 들게 한다.―킴 스탠리 로빈슨


3중 나선처럼 하나로 엮인 스토리와 문체, 아이디어에 의해 생기를 얻은 ‘무언가’가 글의 한 마디마다 자라나며 덩굴 식물처럼 당신의 마음으로 파고든다.―찰스 유


예스러운 모험극을 보는 듯이 불안감을 자극하고 손에서 뗄 수 없게 한다. 다만, 더욱 기묘하고 아름답게 쓰였으며, 전혀 예스럽지 않다.―캐런 조이 파울러


독창적이고 매력적이며, 독자를 미치게 한다. 훌륭한 작품.―워런 엘리스


탐험 이야기와 인간 내면의 기이한 부분을 다룬 팽팽하고 소름 끼치는 심리 스릴러. 견디기 힘든 긴장감과 폐소공포를 겪는 듯한 두려움이 길게 여운을 남긴다는 점에서 스탠리 큐브릭의 영화를, 그리고 그보다 훨씬 더 러브크래프트 소설을 떠오르게 한다. 너무 맘에 들었다.―로런 뷰커스


『소멸의 땅』의 대단한 부분은 작품 속의 이상하고 뭐라고 규정할 수 없는 편집증적인 세계이다. 다음 작품이 읽고 싶어 견딜 수 없다.―브라이언 에번슨


첫 페이지부터 시작하여 어디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는 이런 생생하고 경이로운 불안감을 느끼게 하는 책은 아주 오랜만이다.―매트 벨


이 팽팽하고 점차 고조되는 편집증적인 몰입감에는 에드거 앨런 포를 연상하게 하는 무언가가 잇다. 정말로 인내하는 보람을 느끼게 하는 작품. ―N. K. 제미슨


이상하고 영리한 한편 불쾌감을 자극하고 사람을 미치게 만들고 폐소공포를 느끼게 한다. 때로는 아름답고, 때로는 불편한 이 책은 전체적으로 보자면 그야말로 환상적인 책이다. 『소멸의 땅』은 시작부터 책을 덮는 순간까지 단숨에 읽게 되는 작품이다.―《NPR》


저자는 초자연적인 현상과 반(半)인간적인 존재가 등장하는 별세계를 창조해 냈다.―《북리스트》


여태 수많은 장르 소설을 써 온 저자는 돌연 폭 넓은 호소력을 지닌 강렬하고 우아하며, 실존적 고민이 담긴 이 시리즈를 통해 자신의 작품 세계를 한 차원 더 높은 경지로 끌어올렸다.―《LA타임스》


플롯과 등장인물을 다루는 저자의 능수능란함과 갈수록 절박해지는 소설 속 상황이 독자들로 하여금 3부작의 마지막 권에 필사적으로 달려들게 할 것이다.―《퍼블리셔스 위클리》


짜릿한 독서 경험을 선사하는 지적이고 치명적인 소재에 관한 책. 우리를 믿어도 좋다.―《GQ》


경이로운 문체. 메들렌 랭글의 고전 『시간의 주름』 이후 볼 수 없던 방식으로 내 상상력을 자극하는 작품이었다.―《엔터테인먼트 위클리》


『소멸의 땅』 은 영리하고 긴장감 넘치며, 몰입도가 대단하다.―《북가즘》


손에서 뗄 수 없는 판타지 스릴러. 『소멸의 땅』은 아주 서스펜스가 넘치는 작품이다. H. G. 웰스가 『닥터 모로의 섬』에서 선보였던 방식과 유사하게, 저자는 초자연적인 현상과 반(半)인간적인 존재가 등장하는 별세계를 창조해 냈다.―《북리스트》


드라마 「로스트」 시리즈의 팬들에게 딱 맞는 책.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


『소멸의 땅』은 「에일리언」에서 볼 수 있었던 고립된 장소에서의 SF적 공포를 생각나게 한다. 독자를 놀리고 공포에 질리게 하며 매혹시킨다.―《그랜틀랜드》


이야기의 전개는 속도감 넘치고, 생물성 오염 물질이나 기이한 생물 그리고 의문스러운 죽음처럼 독자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가 있다. 하지만 독서 후에도 며칠간 이 책 생각을 머리에서 떠나게 하지 않았던 건 이 작품에 감도는 견디기 힘든 공포였다.―《파리 리뷰》


제프 밴더미어는 이 불가사의한 이야기에서 낯선 영역을 탐험한다.―《토론토 스타》

GÊNERO
Ficção científica e fantasia
LANÇADO
2019
26 de julho
IDIOMA
KO
Coreano
TAMANHO
444
Páginas
EDITORA
황금가지
VENDEDOR
Minumin
TAMANHO
21,7
MB

Mais livros de 제프 밴더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