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99

Publisher Description

사생활 침해 문제부터 학력여성 차별까지

생활의 힘이 되는 따뜻한 인권 논리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희생을 강요하는 불합리한 ‘갑’의 횡포, “엉덩이를 그랩(grab)했지만 성추행은 아니다”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 등 심심찮게 등장하는 공직자 스캔들까지 가뜩이나 팍팍한 삶을 더욱 힘들게 하는 우리 사회의 많은 문제는 대개 알게 모르게 ‘인권’과 긴밀하게 연결된다. 이런 문제를 인권과 그 속에 담긴 논리와 오류라는 측면에서 살펴보는 책 『불편하면 따져봐』가 창비에서 출간되었다. 복잡한 논리를 ‘합리적 사고를 위한 기술’이라는 측면에서 알기 쉽게 설명하는 철학자 최훈은 이 책에서 직관적으로는 반박할 수 있지만, 논리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웠던 문제들에 맞설 속 시원하고 가슴 따뜻한 논리를 제공한다. 명절 때면 어김없이 듣는 “결혼 안 하냐” “애기 안 낳냐” 하는 불편한 질문부터 학생이라는 이유로, 병역을 기피한다는 등의 이유로 차별받는 현실까지를 조목조목 짚으며 딱딱할 것만 같은 논리 속에 감춰진 설득과 대화의 기술을 알려준다.

우리의 인권 현실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책이자, 복잡하고 어려운 논리학을 친절하게 설명하는 교양서, 그리고 일상생활의 문제를 해결할 깊이 있는 처방전인 이 책은 사회 현안을 객관적으로 따져보는 능력이 필요한 학생, 따뜻한 인권 논리를 알려주고 싶은 이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인터넷의 무차별 인신공격, 근거 없는 감정 싸움

: 생활 인권 문제를 생생하게 짚는다

 

방송인‧언론인‧정치인 등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이들을 흔히 공인(公人)이라고 부른다. 이들은 주변 사람들로부터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다하라는 요구를 심심찮게 받는다. 그런 까닭에 과도한 팬심에서 비롯된 무차별 인신 공격과 인권 침해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경우가 많다. 일례로 명절을 끼고 신혼여행을 떠나는 가수 이효리를 개념 없는 며느리로 몰아붙이는가 하면(본문 23~25면 참조), 전라도 팬들에게 호의적인 추신수 선수를 질타하기도 한다(본문 165~66면 참조). 개그맨 남희석의 아이에게 대놓고 “아빠 안 닮아서 예쁘구먼”이라고 말하는 건 또 얼마나 큰 무례이자 오지랖인가(본문 34~35면 참조). 따지고 보면 모두 근거 없는 비방과 인권 침해에 불과하다. 이들이 연애인인 탓이지만 일반인들이라고 해서 크게 다르지 않다. 명절 때 부모님과 친척에게 듣는 “결혼 안 하냐” “애는 안 낳냐” 등의 사생활 침해 발언부터 직장 내 학력‧성‧지역 차별까지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장애인‧동성애자‧양심적 병역 거부자 등 소수자가 받는 고통은 더하다.

논리학 교양서 분야의 베스트셀러 저자답게 최훈 교수는 일상에서 접하는 쉬운 예를 들어 복잡하고 어려운 논리를 설명한다. 이번 책 『불편하면 따져봐』에서는 주로 인터넷 공간의 여러 논쟁을 빌려와 생활 속의 인권 논리를 속 시원하게 보여준다. 인터넷 공간의 특성상 표현이 적나라하고, 찬반 양론도 뚜렷해서 독자들은 책 속 이야기를 실시간 인터넷 중계를 보듯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저자가 인터넷 공간을 파헤친 것에는 숨겨진 중요한 의미가 있다. “역사가 발전함에 따라 인권 의식도 진보해야 하는데, 최신 기술의 상징인 인터넷에서 반인권적 행태가 발견되는 것은 아이러니”이며 “젊은 세대들의 편견이 들러붙기 전에 합리적 논쟁의 장으로 나와 함께 토론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우리 주변의 수많은 ‘갑’에게 내가 당할 때 혹은 누군가 당하고 있을 때 맘속으로 크게 한번 쏘아붙이고 싶지만 논리가 달려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경험이 많을 것이다. 『불편하면 따져봐』는 바로 그러한 현실을 살아가는 소시민 ‘을’에게 필요한 책이다.

 

우리 사회 인권 쟁점 HOT 12 & 논리 처방전

: 그들의 어처구니없는 . . . 그럴까?

 

사생활 간섭 “돈은 많이 버냐?” “결혼 안 해?” “애는 안 낳을 거야?” 명절 때 친척들이 무심코 던지는 이런 말들은 듣는 사람이 수치심을 느낀다면 성희롱에 준하는 인권 침해. 게다가 자신만의 정의를 내세워 상대방을 비난하는 ‘은밀한 재정의의 오류’(본문 27면 참조).

 

표현의 자유 북한과 같은 주장을 한다는 이유만으로 종북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한통속으로 몰아가기의 오류’(본문 56면 참조). ‘히틀러는 X를 주장했다. 따라서 X는 틀렸다’고 하는 주장에서 X를 채식, 안락사 등과 바꿔보면 금세 알 수 있는 논리적 오류.

 

학생 인권 “10대도 임신할 수 있다” “학생은 염색을 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 자체가 논점. 논란이 되는 논점을 그냥 제시하면 ‘논점 회피의 오류’(본문 77면 참조). 두발이나 복장에 신경을 쓰는 학생은 공부를 못한다고 주장하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본문 81면 참조).

 

양심적 병역 거부 신념을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이들에게 “저놈들, 군대 가기 싫어 거부한다”라고 하면 상대방이 실제로 하지 않은 주장을 비판하는 ‘허수아비 공격의 오류’(본문 102면 참조). 또한 ‘군대 가기 싫다’의 두 가지 뜻인 ‘힘들어서 싫다’와 ‘신념에 반하므로 싫다’를 구분하지 않는 ‘애매어의 오류’(본문 107면 참조).

 

여성 차별 여성가족부와 페미니스트를 ‘꼴페미’라고 공격하는 것 역시 허수아비 공격의 오류. 성 정체성과 성 역할에 대한 반성에서 출발하는 페미니즘의 정신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무지를 드러내고 허수아비 중에서도 허수아비를 공격하는 꼴.

 

동성애 편견 동성애가 자연의 섭리에 어긋나므로 반대한다고 하면 사실 판단(자연적인 것)에서 가치 판단(좋다)을 끌어내는 잘못인 ‘자연주의의 오류’(본문 155면 참조). 나체(裸體)가 자연적인 것이지만 반드시 좋다고 하지 않는 것과 같은 이유. 동성애는 에이즈를 유발한다고 주장한다면 그냥 의학적 무지.

 

지역인종 차별 전라도 사람은 뒤통수를 잘 때리고, 대구에서는 사고만 일어나고, 흑인은 게으르고 지저분하다고 주장하는 건 ‘불충분한 통계의 오류’(본문 179면 참조)이자 ‘편향된 통계의 오류’(본문 182면 참조).

 

학력 차별 살인 사건의 법정에서 수법의 잔인함만 설명하고 피고인이 범인이라는 증거를 대지 않으면 전제에서 결론이 따라 나오지 않는 ‘논점 일탈의 오류’(본문 196면 참조). 수능 점수가 높은 사람(학벌이 좋은 사람)은 사회생활 능력이 뛰어나다고 주장하는 것 역시 논점 일탈의 오류.

 

장애인 차별 칸트의 심오한 말 “당위는 능력을 함축한다”를 쉽게 풀면, 우리에게 무슨 의무를 부여하려면 일단 우리에게 그것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는 말. 즉 장애인도 투표권이 있다면 이동 경사로가 있는 1층에 투표소를 설치해달라고 하는 것은 당연한 일. 이렇게 하지 않으면 ‘당위-능력의 오류’(본문 218면 참조).

 

피의자 인권 누군가 외계인이 있다고 주장하려면 주장을 하는 사람이 증명을 해야 하는 것처럼, 누군가에게 죄가 있다고 주장하려면 주장하는 사람이 증명하는 것은 당연. 이렇게 하지 않으면 입증 책임의 원칙(본문 237면 참조)을 어기는 것이고 “네 죄를 네가 알렷다”라고 말하는 꼴.

 

사형제 “만약 당신 가족이 살해되었다면” “만약 사형수가 당신의 아들이라면”이라고 주장하는 사형제 찬반 논쟁은 ‘감정에의 호소 오류’(본문 255면 참조)가 난무하는 전쟁터.

 

동물권 동물에게 갇혀 있지 않을 권리를 주자는 사람(동물권 운동가)에게 그렇다면 동물에게도 학교에 다닐 권리와 투표권을 주자는 말이냐고 하는 것은 허수아비 공격의 오류, 당위-능력의 오류. 혹은 사소한 일을 허용하면 심각한 일까지 허용해야 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미끄러운 비탈길의 오류’(본문 276면 참조).

 

 

우리따지스트 되자!

: 편견과 고정관념에 맞설 인권 논리

 

책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논리와 오류는 낯선 말일 수 있다. 고정관념‧편견을 ‘오류’로, 고정관념과 편견을 가진 이들에게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논리’라는 말로 바꿔보면 어떨까? 여성이라는 이유로, 학력의 문제로, 남과 다른 나의 신념에 따라 채식을 실천하고 전쟁을 반대한다는 것 때문에 받는 어처구니없는 차별에 맞서 더 당당하게 자신의 주장을 펼 수 있을 것이다. 복잡한 논리와 수많은 오류들을 모두 알 필요 없이 책에 나오는 기본적인 논리 소양과 빈번하게 쓰이는 오류만 익힌다면 생활 속에서 나의 인권을 지키는 든든한 논리 도구를 챙길 수 있을 것이다.

‘따지다’라는 말이 약간은 건방지고 주제넘게 들리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모든 학문이 그렇기는 하지만 철학은 특히 따지는 행위를 중요하게 생각해서 우리 삶의 수많은 문제를 따지고 물음으로써 인류의 지적 능력을 키워왔다. ‘잠든 아테네 시민을 깨우기 위해 왔다’고 주장한 소크라테스는 그런 의미에서 원조 따지스트에 다름 아니다. 우리 사회 인권 현실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책이자, 복잡하고 어려운 논리학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교양서, 그리고 일상생활의 문제를 해결할 깊이 있는 처방전인 이 책은 우리 사회에서 건강한 목소리를 내고자 하는 이들이 어처구니없는 편견과 차별에 맞서 ‘따지스트’로 살아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다.

 

『불편해도 괜찮아』의 뒤를 잇되, 인권을 쉽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고심해온 국가인권위원회가 기획한 이 책은 논리와 인권 문제를 결합해 발전시킨 인권 교양서이다. 『불편해도 괜찮아』는 10만 부가량 팔리며 가장 널리 읽힌 인권 교양서로 자리를 잡았다. 이번 책 『불편하면 따져봐』는 인권 문제를 널리 알리자는 전작의 취지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우리 사회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현상을 논리적으로 생각해보고 행동하자는 적극적 접근법을 선택했다. 날로 확장되어가는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불합리한 차별과 편견에 의미 있는 목소리를 내고자 하는 우리 사회의 건강한 시민들, 그리고 사회 현상과 인권 주제에 대해 자신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펼쳐가야 할 청소년 독자들에게 꼭 필요한 책이 될 것이다.

GENRE
Non-Fiction
RELEASED
2014
December 1
LANGUAGE
KO
Korean
LENGTH
225
Pages
PUBLISHER
강일우
SELLER
Changbi Publishers Inc.
SIZE
24.4
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