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900,00

Descripción editorial

스티븐 킹을 대표하는 최고의 소설, 『그것』

“공포 문학의 대가가 낳은 가장 뛰어난 작품” ― 《피플》


전 세계 3억 독자가 열광하는 이야기의 제왕 스티븐 킹을 대표하는 소설 『그것』이 황금가지에서 새로운 디자인으로 재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1986년 출간과 동시에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으며 2주 만에 밀리언셀러가 되는 기록을 세워, 《퍼블리셔스 위클리》가 선정한 그해 가장 많이 팔린 소설로 공인받았다. 이 작품으로 스티븐 킹은 BFA(영국 환상 문학 협회 상)을 수상했으며, 같은 해에 로커스 상과 WFA(세계 환상 문학 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이 책 이후로 미국 언론에서는 ‘공포 소설’을 이를 때 “스티븐 킹 스타일의 소설”이라는 말을 쓰기 시작했다. 작품의 인기는 원작을 바탕으로 한 TV 시리즈까지 이어져 ‘광대 공포증’이라는 현상을 불러일으켰으며, 출간 31년만에 처음으로 제작된 영화는 예고편이 유투브에 공개되고 24시간 만에 2억뷰를 기록해 하루 안에 가장 많은 조회수를 기록한 영화 예고편이 되었다. 영화 제작 소식과 함께 원작 소설도 재조명을 받으며, 다시 한 번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고향을 떠난 일곱 어른아이가 겪는 찬란한 성장 이야기

“미국 문학에 한 획을 그었다” _ 《시카고 선 타임스》


출간 당시 언론들은 이 작품에 엄청난 호평을 내렸다. 《LA 타임스》는 “단숨에 당신을 압도할 것이다…… 부디 환하게 불이 켜진 방에서만 읽어라!”고 했고, 《워싱턴 포스트》에서는 “사람들의 넋을 빼앗을 공포의 여정”이라고 묘사했으며, 《LA 헤럴드 이그재미너》는 이 책이 선사하는 “숨이 멎을 듯 가속하는 서스펜스”를 두고 “킹은 이 시대의 위대한 스토리텔러”라고 찬사를 보냈다. 공포 문학의 대가로서 스티븐 킹이 받은 찬사뿐만이 아니라, 한 편의 성장 소설로서 이 책이 가진 흡인력 역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어린 시절 일곱 아이가 함께 힘을 모아 맞섰던 절대 악 ‘그것’이 이제는 어른이 된 아이들을 다시 불러들이고, 그들은 함께여서 찬란하고 아름다웠던 어린 시절을 추억하며 연어들처럼 고향으로 돌아온다. 《세인트 피츠버그 타임스》는 이 책을 두고 “킹의 가장 원숙한 작품”이라 평했으며,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와 《휴스턴 크로니클》은 각각 “첫 페이지를 흘긋 보기만 해도 이 책을 결코 내려놓을 수 없을 것이다”, “간단히 말해서, 한 페이지만 읽어도 멈출 수가 없을 것”이라고 이 책의 매력을 평했다.


이름도 모를 악의 존재, ‘그것’

어린 시절 만났던 공포가 다시 찾아왔다!


우리는 심연 속으로 함께 갔다. 우리는 어둠 속으로 함께 들어갔다.

또 한 번 함께 가야 한다면 과연 그 어둠 속에서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


할리우드에서 영화까지 만들어질 정도로 유명한 소설가, 패션계에서 가장 각광받고 있는 디자이너, 인기가 나날이 상승 중인 DJ, 영국에서 가장 핫이슈인 건물을 지은 젊은 건축가, 뉴욕에서 가장 견실한 리무진 업체의 사장, 미국 남부에서 가장 성공한 회계사. 마흔을 코앞에 앞둔 그들의 공통점은 데리가 그들의 고향이라는 것뿐. 데리를 잊기라도 한듯 그곳과 관계없는 삶을 살고 있던 이들에게 어느 날,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안녕, 나 마이클이야……. ‘그것’이 다시 돌아왔어. 그러니 데리로 다시 돌아와야 해…….” 그리고 그때부터 그들이 잊고 있던 과거의 기억이 다시 돌아온다.

함께여서 빛나던 열한 살의 여름 방학, 그리고 함께 겪었던 그 무시무시한 공포…… 그들은 다함께 맹세했었다. “마침내 어린 시절의 기억이 살아나고 있어. 1958년 그 희미한 시간, 여름 방학……. 우리는 물속에 서서 손을 마주잡고 그것이 다시 시작되면 데리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만약 그것이 끝나지 않았다면, 그것이 다시 시작된다면……, 모두 다시 돌아오기로. 그래서 돌아가야 할 시간이 온 거야. 막아야 해. 영원히.” 과거를 잊고 있었다는 사실조차 잊고 살던 그들에게 어린 시절 맞서야 했던 끔찍했던 기억이 다시 서서히 돌아오고, 강물을 거슬러 오르는 연어처럼 그들은 자신들이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고향으로 향한다. 또한 인정하기는 싫지만 ‘그것’이 여전히 자신들의 고향 데리에 살아 숨쉬며 자신들을 향한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하는데…….


*언론사 서평들


“단숨에 당신을 압도할 것이다…… 부디 환하게 불이 켜진 방에서만 읽어라!” _ 《LA 타임스》

“미국 문학에 한 획을 그었다” _ 《시카고 선 타임스》

“공포 문학의 대가가 낳은 가장 뛰어난 작품” _ 《피플》

“반론의 여지가 없는 호러의 제왕” _《타임 매거진》

“사람들의 넋을 빼앗을 공포의 여정” ―《워싱턴 포스트》

“첫 페이지를 흘긋 보기만 해도 이 책을 결코 내려놓을 수 없을 것이다” _《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

“악몽의 롤러코스터” _《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숨이 멎을 듯 가속하는 서스펜스…… 킹은 이 시대의 위대한 스토리텔러” _《LA 헤럴드 이그재미너》

“이 장르의 가장 훌륭한 작품에 비견될 소름끼치는 공포” _《캔사스 시티 스타》

“간단히 말해서, 한 페이지만 읽어도 멈출 수가 없을 것” _《휴스턴 크로니클》

“나도 모르게 읽고 있는 책” _ 《포트 워스 스타 텔레그램》

“킹의 가장 원숙한 작품” _ 《세인트 피츠버그 타임스》

GÉNERO
Ficción y literatura
PUBLICADO
2019
25 de julio
IDIOMA
KO
Coreano
EXTENSIÓN
612
Páginas
EDITORIAL
황금가지
VENTAS
Minumin
TAMAÑO
26.5
MB

Más libros de 스티븐 킹

2019
2019
2019
2019
20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