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5.00

Descripción de editorial

윤동주가 시를 썼던 시대인 1936~1943년은 온 인류가 시를 외면한 시대였다. 그가 릴케와 프랑시스 잠을 노래했을 때는 포연(砲煙)이 장미의 향기를 쫓고 나귀등에다 탄환을 운반하던 때였다. 그가 즐겨 바라보던 하늘과 바람과 별의 허공엔 공습 경보가 요란하게 울리던 시절이었다.


인간의 역사 중 사람의 생명이 가장 값싸게 거래되었던 시대였고, 자유ㆍ평등ㆍ박애가 군국주의의 넝마주이 집게에 집혀서 오물처리장으로 실려 가던 때였다. 철학자에게는 복종의 철학이 강요되고, 음악인에겐 군가 작곡이 명령되며, 시인에게는 원고지와 펜으로 탄환을 만들 것을 강요하던 시대였다.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와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서시]외 100여편의 시집이 수록되어 있다.

GÉNERO
Ficción y literatura
PUBLICADO
2014
30 de enero
IDIOMA
KO
Coreano
EXTENSIÓN
49
Páginas
EDITORIAL
유페이퍼
VENTAS
Lee Byounghoon
TAMAÑO
10.9
MB

Más libros de 윤동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