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99

Publisher Description

페이지 

http://www.krbooks.blog.me


엄마의 억지로 별수 없이 보게 된 맞선.

그리고 그곳에서 선을 빌미로 만난 한 남자.

이미 마음속에 결코 드러낼 수 없는 한 사람을 품은 준희는

정중히 그런 자신의 상태를 말하고 끝내려 하나,

상대 남자, 주형은 그런 준희를 놓으려 하지 않는다.


“난 이 결혼이 필요해.”

“웃기지 말아요.”

“농담할 만큼 한가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그렇다고 쳐도 제 의견은 필요하지 않나요? 내가 왜 당신 같은 사람하고 결혼할까요? 그건 말이 되지 않죠.”

“왜냐하면 김준희 씨는 자신의 사랑을 비밀로 만들고 있으니까.”

“뭐……라고요?”

“아무에게도 발설하지 못하는 남자라면, 결국 이루어지기 어렵다는 거지. 그렇다는 것 역시 내 아내가 될 만한 조건으로 만족스럽군요.”

“뭐, 뭐라는 건지 잘 모르겠네요. 이만 일어나겠어요.”

“다시 만나게 될 겁니다.”


다른 남자를 사랑한 어머니와 강제로 결혼했던 아버지.

그렇게 결혼을 하고도 그 상처를 불륜으로 어머니에게 돌려준 아버지.

그런 아버지처럼 살지 않겠다고, 다른 남자를 사랑하더라도

기필코 그 마음을 자신에게 돌려 아버지처럼 실패하지 않고자 하던 주형.

그런 주형에게 드러낼 수 없는 누군가를 품은 준희는 최적의 상대였다.

그랬기에, 막무가내로 결혼을 밀어붙이는데.


“결혼을 추진하고 싶다고 통보했습니다.”

“정말 미쳤군요. 아니 이런 중대한 일을 어떻게 딱 한 번 본 여자에게 서슴없이 해요?”

“결론을 내릴 때는 가슴이 아니라, 머리로 내려야 하는 겁니다. 나는 머리로 결론을 내렸어요.”

“맙소사, 결혼을 머리로?”

“당연합니다.”

“아하.”

“김준희 씨에게도 나쁘지 않을 겁니다. 내 조건, 나쁘지 않아요.”

“이보세요. 난.”

“소득 없는 짝사랑, 언제까지 할 겁니까.”

“그래서, 그래서 이런 무모한 결혼이 당신에게는 어떤 이득이 있나요?”

“…….”

“대답하지 않아도 돼요. 괜한 질문을 한 것 같군요.”

“아니요, 대답하죠. 부당함에 대한 대결이라고 할까.”

“무슨 소리하는 건지 모르겠군요.”

GENRE
Romance
RELEASED
2016
April 12
LANGUAGE
KO
Korean
LENGTH
259
Pages
PUBLISHER
Krbooks
SELLER
kim soo mi
SIZE
744.5
KB

More Books by 손희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