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살의 문턱에서 올레를 걷다 1 (서귀포시) 스무 살의 문턱에서 올레를 걷다 1 (서귀포시)

스무 살의 문턱에서 올레를 걷다 1 (서귀포시‪)‬

발로 걸어 제주 한 바퀴를 잇다

    • $4.99
    • $4.99

Publisher Description

<책 소개>


총 21코스, 길이 364.5km! 발로 걸어 제주 한 바퀴를 잇다! 

 

스무 살의 문턱에 이르던 어느 날, 배낭 하나 들쳐 매고 제주도로 훌쩍 떠났다. 그리고 오로지 두 발로 올레길을 걸어 제주 한 바퀴를 돌았다. 올레 1코스부터 21코스까지 따라 걸으면서 많은 사람들과 그보다 많은 이야기를 만났다. 평온한 남쪽의 섬 제주에서 보낸 그렇고 그런 평범한 여행기는 잊어라. 우리가 몰랐던, 오직 걸어야 만날 수 있는 진짜 제주의 모습을 말한다! 

 

《……걸으면서 만난 제주는 결코 작은 섬이 아니었다. 단순한 관광지도 아니고 짧게 스쳐 지나갈 피서지는 더더욱 아니었다. 우리가 모르는 역사의 흉터가 깊게 남겨진 곳, 이제는 잊혀 진 옛 전설과 신화가 마지막으로 몸을 사리고 있는 곳, 투박한 해안선처럼 거친 삶을 살아야 했던 이들이 머문 우리 땅, 우리 섬이었다. -본문 중-》

 

 올레 여행길 각 코스별로 정보와 후기 수록! 작가 본인이 직접 지나쳤던 제주도 맛집과 게스트 하우스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담았다. 작가의 경험 100%에 플러스알파로 20%를 얹어 120%로 완성한 최신 제주도 올레 여행기! 그 어느 때라도 좋다. 삶의 문턱에 갈팡질팡하고 있을 얼굴 모를 그대여, 지금 이 순간 올레를 걸어라!


*본 도서는 《스무 살의 문턱에서 올레를 걷다》의 1권으로 올레 1코스부터 11코스까지 제주도 서귀포시 여행기를 담고 있습니다.


<작가 소개>


정종균


92년생. 타고난 역마살과 밥만 먹으면 저절로 채워지는 잡초급 체력을 기반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할 무렵부터 전국을 안방처럼 돌아다녔다. 떠나지 않는 것은 곧 젊음에 대한 대역죄를 짓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하기에 바람 부는 대로 마음 이끄는 대로 곧잘 휙휙 움직이는 것을 즐긴다. 글 쓰는 것, 여행하는 것, 먹는 것. 오로지 이 세 가지만을 바라보며 살고 싶은 무한 낙천주의 희망자. 특히 맛있는 음식에 대해서는 거의 종교적 광신에 가까운 신앙을 가지고 있으며 언젠가 전 세계를 여행하며 이 세상의 모든 진미를 맛보기를 꿈꾸고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재밌는 이야기와 맛있는 음식을 찾아 두 눈을 번뜩이고 있다. 저서로는 소설 《미술관 아르쿠스》, 《낙원을 향해서》가 있으며, 전라남도 전문 잡지사인 <남도진>에서 일 년 이상 에디터로 활동하는 등 언제나 즐거운 글을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GENRE
Travel & Adventure
RELEASED
2014
January 27
LANGUAGE
KO
Korean
LENGTH
396
Pages
PUBLISHER
더플래닛
SELLER
YUN HEEHAN
SIZE
17.8
MB

More Books by 정종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