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99

Publisher Description

2019년 상반기 SF 화제작『종이동물원』의 저자 켄 리우의 첫 장편소설.

서양 문학의 서사적 토대를 마련한 『일리아드』와 『오디세이』를 뛰어넘는

동양 문학의 고전 『초한지』의 재해석, 호걸역(豪傑譯)으로 선보이다.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판타지 작가 켄 리우의 장편소설. 「종이 동물원」으로 권위의 휴고 상, 네뷸러 상, 세계환상문학상을 40년만에 첫 동시 수상하며 베스트셀러 작가에 오른 켄 리우는, 동아시아 문화 및 중국 문화의 가장 큰 뿌리인 ‘한 왕조’를 소재로 하여 장대한 SF 판타지 소설 「민들레 왕조 연대기」 3부작을 집필하였다. 첫 작품인 『제왕의 위엄』은 항우와 유방의 전쟁사를 다룬 『초한지』의 큰 줄기를 따라가되, 하늘을 나는 전투함과 전투연, 잠수함과 각종 기계장치 등이 등장하여 전쟁의 양상을 바꾸는가 하면, 주요 등장인물의 성별을 바꾸거나 새로운 플롯을 첨가하고 ‘신(神)’들을 개입시킴으로써 색다른 『초한지』를 선보인다. 이는 호걸역(豪傑譯)에 대한 저자의 새로운 시도로서, 호걸역은 과거 서구권의 생소한 문학을 독자들에게 전하기 위해 동아시아의 번역자들이 원문을 현지 사정에 맞춰 자유롭게 변용하던 번역 방식이다. 켄 리우는 동양의 고전 문학을 서구권에 소개하기 위해 호걸역을 적극 활용하였으며, 결과적으로 『제왕의 위엄』은 동아시아의 고전 문명을 기반으로 한 SF 장르인 ‘실크펑크’를 탄생시킨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현재 실크펑크는 여러 작가들에 의해 꾸준히 새로운 작품이 출간 중이다. 『제왕의 위엄』은 로커스 상 장편소설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였으며, 네뷸러 상 최우수 작품상과 일본 최대 SF 문학상 세이운 상 후보에 올랐다. 각 세력의 상징인 ‘민들레’와 ‘국화’의 싸움을 통해 패권을 거머쥔 민들레 왕조의 통일 이후를 다룬 2, 3부는 2020년 출간될 예정이다.


[실크펑크: SF 하위 장르 중 하나. 과거기술이 크게 발달한 가상의 과거를 다룬 역사대체물로서, 동아시아 역사를 배경으로 한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유사한 장르로 산업시대의 증기기관을 배경으로 한 '스팀펑크'가 가장 잘 알려져 있다.]


「일리아드」와「오디세이」를 뛰어넘는 놀라운 동양 고전의 재해석


켄 리우는 『제왕의 위엄』을 통해, 번역자의 창의성과 지역문화에 맞춰 자유롭게 각색하는 식의, 과거 동아시아 번역가들의 ‘호걸역(豪傑譯)’을 역으로 서구권에 시도한다. 켄 리우의 설명에 따르면 19세기, 아직 서양 문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독자들에게 번역자들은 “완전히 새로운 문화를 독자들에게 전달하고자 분투하면서 삭제하고, 각색하고, 개작하고, 수정하고, 시험 삼아 써 보는 등의 갖가지 방식을 거리낌 없이 사용했다.”고 한다. 그는 과거 서구권 문학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일본이나 중국에서 호걸역이 빈번했음을 상기하며, 반대로 동양 문학의 고전이 서양에서 널리 알려지지 않는 점은 바로 이 호걸역의 부족에서 기인하였다고 판단한 것이다. 때문에 켄 리우는 동양의 고전을 호걸역을 통해 서양에 선보이고자 했고, 그의 첫 호걸역 작품으로 중국 문학 최고의 고전 『초한지』가 선택되었다.


“나의 첫 장편소설 『제왕의 위엄』은, 여러 섬으로 이루어진 환상 세계를 배경으로 한(漢)나라의 건국에 관한 역사와 전설을 재해석한 실크펑크(silkpunk) 대하 판타지이다. 이 소설은 사실 극단적인 호걸역, 즉 ‘초(超)호걸역(super heroic translation)’으로 받아들여도 무방하다.

나는 서양 문학의 전통에 깊이 물든 독자가 뿌리부터 다르게 보이는 것에 빠져들기를, 그러면서도 친숙함을 느끼기를 바랐다. 그 간극이 메워짐으로써 장르 자체도 더 넓어지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켄 리우

GENRE
Sci-Fi & Fantasy
RELEASED
2019
July 25
LANGUAGE
KO
Korean
LENGTH
492
Pages
PUBLISHER
황금가지
SELLER
Minumin
SIZE
22.5
MB

More Books by 켄 리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