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Description

“하아…… 조금 더요. 아니, 많이.”

그녀는 제 몸이 얼마나 물을 찾았는지 깨달으며 그에게 끊임없이 매달렸다.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갈증에 그의 팔을 잡고 애원했고, 그럴 때마다 그는 더 많은 물을 흘려줬다. 서서히 그를 잡은 손에 힘을 빼며 몸을 늘어뜨리자, 어느 정도 목마름이 해소되었다는 것을 알았는지 그는 더 이상 물을 주지 않았다. 대신 입술을 떼지 않고, 계속해서 그녀 안에 자신을 흘려 넣었다. 


건조한 삶과 메마른 감정에 타는 듯한 목마름을 느끼는 여자, 진세희

그런 그녀의 갈증을 해소해줄 유일한 남자, 주진혁

그들의 서로를 향한 <지독한 갈증>


국내 최고의 기업, ‘마벨’의 구내식당에서 근무하는 세희. 야간대학을 다니며 일과 공부를 겸하느라 주말에도 아르바이트를 하며 바쁘게 살아가는 그녀는 삶에 지쳐 웃음도 잃은 채 타인에게 벽을 쌓은 채로 살아가고 있다. 어린 시절 부모님의 이혼으로 사랑을 믿지 않는 그녀는, 어느 날 단 한 번의 일탈로 진혁과 하룻밤을 보내고…….

마벨의 젊은 이사, 진혁은 재벌 출신이라는 편견을 뒤엎고 제 힘으로 이사직에 오른 냉정한 원칙주의자다. 그러던 중 우연히 세희와 함께 밤을 보내고, 그는 좀처럼 곁을 내주지 않으면서도 어느새 제 품에 안겨 몸을 비벼대는 도도한 고양이같은 세희에게 깊게 빠져든다.

“당신이 내 이름만 불러도, 보고 싶다는 말 한마디만 해도. 나한텐 모든 게 태풍처럼 몰아쳐서 감당이 안 돼요. 주진혁에겐 진세희, 당신 자체가 나비효과에요.”

서로를 향한 지독한 갈증을 느끼는 두 남녀. 그들의 갈증은 해소될 수 있을까.


지독한 갈증 / 한채민 / 로맨스 / 전2권 완결

GENRE
Romance
RELEASED
2014
October 14
LANGUAGE
KO
Korean
LENGTH
100
Pages
PUBLISHER
라떼북
SELLER
MYDEPOT Co.Ltd.
SIZE
1.1
MB

More Books by 한채민